여의도순복음교회 상담소 상담소 소개 상담 안내 교육 프로그램 심리검사 인터넷 상담 게시판 마이페이지
질문고등학교 진학 후 방황하는 자녀
고2 딸을 둔 맞벌이 주부입니다. 중학교 때까지는 얌전하던 아이가 고등학교에 진학하면서 잘못된 친구들과 어울리고 학교도 가지 않으려고 합니다. 술 담배도 하고 가출도 합니다. 그저 “집이 싫고 답답하다”고 할뿐 이야기를 하지 않습니다.
답변부모의 깊은 사랑과 대화 필요
직장생활로 인해 평소 자녀에게 못해준 것에 대한 미안함과 답답한 마음을 가지셨으리라 생각됩니다. 대부분의 부모들은 자신도 모르게 자녀에게 문제가 발생할 경우 부정적으로 판단하고 조급하게 훈계가 앞섭니다. 그러나 그것은 자녀와의 관계를 악화시킬 뿐 문제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자녀가 집이 답답하다고 하면서 부모와의 대화를 피하고 있다면 ‘왜 우리 자녀가 노는 아이들과 어울리면서 집 밖에서 방황하고 있는가’에 대해 부모가 먼저 고민해야 합니다. 부모가 알지 못하는 사이 다른 사람에게 상처받은 일은 없는지, 학업이 뜻대로 잘 안돼 술 담배를 택하게 된 것은 아닌지 자녀의 마음을 충분히 헤아려 보시기를 바랍니다. 부모가 무심코 던진 말이 자녀에게 상처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 다음 자녀가 겪고 있는 어려운 심정에 초점을 맞추어 대화를 나눈다면 그것이 자녀의 마음을 여는 열쇠가 됩니다. 누구나 겪는 사춘기의 시절에 부모의 깊은 사랑을 통해 자녀의 인생에 오히려 전화위복이 될 것입니다. 상담소 제공
책 읽는 습관 길러주려면 
학교수업을 싫어하는 아이